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시장정보 및 동향

Home > 해외조달시장정보 > 국제기구조달시장 > 시장정보 및 동향

도움말

제목
수자원공사, IDB 발주 ‘남미 물 관리 컨설팅’ 수주
등록일자
2020/07/16

□ 한국수자원공사(사장 박재현은)는 7월 14일, 미주개발은행(IDB, Inter-American Development Bank)과 ‘남미지역 물-에너지-식량 넥서스 적용방안 컨설팅’ 사업 수주계약을 체결했다.

 

 ○ 이번 계약체결은 양국의 코로나19 방역 정책에 따라, 대면 행사 없이 서면만 교환하는 방식으로 이루어졌다.

 

□ 넥서스(Nexus)란 여러 대상이 ‘상호연계’ 된 상태를 의미하는 것으로 ‘물-에너지-식량 넥서스’는 물의 관점에서 에너지, 식량 자원과 상호 연계하여 효율성 및 효과성을 극대화하는 정책과 기술을 말한다.

 

 ○ 이를 활용하면, 에너지에 여유가 있을 때는 에너지 생산에 투입하던 물을 생활 또는 농업용수로 전환해 사용하는 등 물-에너지-식량 간의 수요와 공급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한정된 수자원을 더욱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다.

 

□ 계약 체결에 따라, 한국수자원공사는 2022년 2월까지 18개월 동안 한국의 물관리기술과 경험을 활용해 남미지역의 기후변화 대응 및 물관리 방안 마련을 위한 컨설팅 사업을 진행한다.

 

 ○ 먼저 이번 사업 대상국인 콜롬비아와 우루과이의 물과 에너지, 농업 현황과 관련된 정책을 분석하고 물관리 일원화 등 국내의 넥서스 사례와 비교를 통해 대상국에 넥서스 적용 방안을 제시할 계획이다.

 ○ 또한, 사업 대상 국가별 수자원 장기개발전략 및 물-전력-농업 현황, 장래 각 자원별 수요를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물인프라 확충사업이 필요한 우선대상지역을 선정하고, 효율적인 물이용과 발전, 농업용수 공급을 위한 사업계획을 수립한다.

 

□ 한국수자원공사는 이번 컨설팅 사업 수주로 그간 진입장벽이 높았던  다자간개발은행(MDB, Multilateral Development Bank)의 사업에서 외국기업에 대한 기술적 우위를 인정받는 성과를 거뒀다.

 

 ○ 미주개발은행은 남미지역의 경제발전 및 사회개발을 지원하기 위해 설립된 다자간개발은행으로 가입국은 미국과 콜롬비아 등 역내 국가와 프랑스, 한국, 중국 등 역외 국가로 총 48개 국가이다.

 

 ○ 특히, 물문제 해결 및 장래 기후변화에 대비한 지속가능한 발전 방안으로 한국의 다목적댐 및 통합적인 물관리 기술에 주목하고 환경부 및 한국수자원공사와 공동워크숍 개최, 현지 고위급 공무원 초청연수 등 다양한 협력을 진행하고 있다.

 

 ○ 이번 사업을 바탕으로 향후 한국의 다목적 댐, 수상태양광 같은 물 분야 그린뉴딜 사업이 남미지역에 진출하게 되는 첫걸음을 뛴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은 “이번 사업 수주는 외국과의 기술력 경쟁에서 얻은 대한민국 물관리의 성과”라며, “정부의 그린뉴딜 사업과 연계하여 글로벌 시장에 기후변화 대응방안을 제공할 수 있는 물 종합 플랫폼 기업으로의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하단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