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메뉴 바로가기 본문내용 바로가기

해외조달 성공사례

Home > 해외조달시장정보 > 정보광장 > 해외조달 성공사례

  • 미국, 국제기구 및 기타 세계시장의 해외조달진출 성공사례를 모아 입찰에서 남품까지의 성공과정을 제공합니다.
제목
GC녹십자, UN 조달시장에서 독감백신, 수두백신 점유율 1위
등록일자
2018/12/12

▶ 국제기구 조달시장 수출 급증…개별 국가의 민간 시장까지 저변 확대 계획

 

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지난 7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무역의 날’ 기념식에서 ‘2억불 수출의 탑’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무역의 날 기념식은 한국무역협회가 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행사다.

GC녹십자는 관세청 수출입신고서 기준으로 최근 1년간(2017년 7월~2018년 6월) 2억 148만 달러의 수출액을 기록했다. 지난 2014년 ‘1억불 수출의 탑’ 수상에 이어 불과 4년만에 해외 매출 규모를 2배 늘리며 이번 수상의 영예를 안은 것이다.

 

지난 10년간 GC녹십자의 수출 실적은 5배 가까이 늘었다. 혈액제제 중심이던 수출품목에 백신이 더해진 결과다. 특히, 백신 수출은 국제기구 조달시장에서 입지를 다지면서 급증했다. 실제로, GC녹십자는 UN 조달시장에서 굴지의 다국적 제약사들을 제치고 독감백신과 수두백신 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유엔연구사업소 ‘조달 통계보고서’에 따르면 UN 조달시장에서 우리나라 전체 의약품수주 실적 중 40% 이상이 GC녹십자의 성과일 정도로 국제 공공분야에서 압도적인 입지를 드러내고 있다. 이와 같은 성과에 힘입어 2009년 800만 달러에 불과했던 GC녹십자의 연간 백신 수출 실적은 최근 1억 달러를 넘어섰다.

 

또한, GC녹십자 수출의 절반은 혈액제제가 맡고 있다. 백신 부문과 같은 폭발적인 성장은 아니지만 꾸준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GC녹십자는 우수한 기술력과 최적화된 생산 체계를 토대로 공공시장의 입지를 유지하면서 개별 국가 시장으로도 루트를 넓혀가고 있다.

 

이우진 GC녹십자 해외사업본부장은 “임직원 한 사람, 한 사람의 수고가 모여 만든 성과”라며 “앞으로도 국제 사회의 보건 수준 향상에 더욱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 본 성공 사례는 국내 기업의 국제 입찰 수주 사례를 발굴하기 위하여 해당 업체에서  발표한 내용을 소개한 것으로, 사실 관계 확인 및 상세 내용에 대한 문의는 해당 업체로 하시기 바랍니다.

 


하단정보